박지현 민주당 전대 출마 선언 "성범죄로 민주 몰락…조국의강 반드시 건널 것"

[샘문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15일) 오전 국회 정문 앞 기자회견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줄 아는 열린 정당, 민생을 잘 챙기고 위기를 해결할 유능한 정당으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당 대표 출마를 결심했다"며 "썩은 곳은 도려내고 구멍 난 곳은 메우겠다"면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재포 기자 | 기사입력 2022/07/15 [12:18]

박지현 민주당 전대 출마 선언 "성범죄로 민주 몰락…조국의강 반드시 건널 것"

[샘문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15일) 오전 국회 정문 앞 기자회견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줄 아는 열린 정당, 민생을 잘 챙기고 위기를 해결할 유능한 정당으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당 대표 출마를 결심했다"며 "썩은 곳은 도려내고 구멍 난 곳은 메우겠다"면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재포 기자 | 입력 : 2022/07/15 [12:18]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15일) 오전 국회 정문 앞 기자회견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줄 아는 열린 정당, 민생을 잘 챙기고 위기를 해결할 유능한 정당으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당 대표 출마를 결심했다"며 "썩은 곳은 도려내고 구멍 난 곳은 메우겠다"면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나 박 전 위원장은 권리당원 자격이 없어 8·28 전당대회 출마가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오는 17∼18일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받지만 권리당원이 아닌 그는 피선거권이 없어 등록하더라도 반려될 가능성이 높다.

 

박 전 위원장은 후보 등록을 하더라도 반려되지 않겠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반려할 명분이 충분하지 않다. (등록이) 받아들여지리라 생각한다"며 "후보 등록이 좌절된다면 앞으로 청년 정치를 위해 무엇을 할지 청년들과 함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당 혁신 방안으로 "위선과 이별하고 더 엄격한 민주당을 만들겠다"면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당원은 윤리위 징계뿐 아니라 형사 고발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몰락은 성범죄 때문으로, 성범죄는 무관용 원칙으로 신속하게 처리하는 시스템을 갖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넘지 않고서는 진정한 반성도 쇄신도 없다.대표가 되면 조국의 강을 반드시 건너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86세대 용퇴 설득 등 젊은 민주당으로의 변화, 대통령 선거 및 지방선거 공약을 지키는 차원에서 공약 입법 추진단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강성 지지층을 두고는 "팬덤과 결별하고 민심을 받드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면서 "팬덤이 장악하지 못하게 당내 민주주의를 강화하겠다. 연 1회 지역 당원총회를 의무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상임고문의 전대 출마에 대해 "이번 전대에서는 쉬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야 차기 대선에서 후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나오면 당도 이재명 의원도 상처 입는다"고 말했다.

 

한편 박 전 위원장은 다른 당 대표 후보들과는 달리 국회 경내에서 회견을 하지 못하고 국회 정문 앞에서 출마 선언을 했다.

 

국회 소통관 등을 예약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원들이 장소를 예약해줘야 하는데, 박 전 위원장의 경우 예약해줄 의원을 찾지 못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당 안팎에서 나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photo
1/17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