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서정시집 출간 - 김동철 시인

신간 한시집 발매 공지 - <샘문시선 2001>《보고파 그리운 情 》 전국서점에서 인기리에 일제히 발매 - 인기폭발

김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30 [03:39]

신간 서정시집 출간 - 김동철 시인

신간 한시집 발매 공지 - <샘문시선 2001>《보고파 그리운 情 》 전국서점에서 인기리에 일제히 발매 - 인기폭발

김성기 기자 | 입력 : 2020/09/30 [03:39]
 

  © 김성기

 

 《SAEM NEWS》

  ■||| 신간 시집 발매 공지 |||■
              (김동철 시인)

샘문시선 김동철 시조시인의 두 번째 한시집,
<샘문시선 2001> 《보고파 그리운 情 》이 발간되어
전국 온라인, 오프라인 전국서점에서 일제히 발매가 시작되었습니다.
축하와 더불어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교보문고, 영풍문고, 등 오프라인서점>과
<인터파크, 알라딘, 11번가, 예스24,
   지에스 샵, 등 온라인서점>,
<쿠팡, 위메프, 지마켙, 등 오픈마켙서점>
10개 주요 서점과
<네이버 책> <샘문쇼핑몰>에서
절찬리 판매 중이다.

<샘문시선><베스트셀러_명품브랜드>로서
고객님들의 평생가치를 지향하는 <프리미엄브랜드>입니다.
고객이신 문인 및 독자여러분을 <평생고객>으로 모시겠습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감사드립니다.

--------------------

◇ 제목 : 보고파 그리운 情

◇ 작가 : 김동철 (시조시인)

◇ 출간일 : 2020년 9월 10일

◇ 쪽수 : 305쪽

◇ 무게 : 443g

◇ 사이즈 : 150mm*220mm

◇ ISBN : 979-11-91111-03-3

◇ 관련분류 : 국내도서> 문학> 에세이> 시
국내도서> 문학> 시> 희곡> 한국시

◇ 정가 : 15,000원

◇ 택배비 : 싸이트 기준에 따름

-----------------

◇ 목차 :

김동철 한시집

보고파 그리운 情

序 文 4
發刊辭 8
推薦辭 9
시詩를 열면서 11

한매 16
탐매 18
갯버들 20
동백 22
노루귀꽃 24
산수유 26
봄눈 28
짝사랑片戀 30
목련화 32
화우 34
이팝꽃 36
강언덕河畔 38
섣달 그믐밤 40
설날아침 42
설날 44
대보름 46
정월보름 48
입춘 대보름 50
입춘대길 52
입춘 54
우수 56
경칩 58
춘분절기 60
삼짇날 62
청명한식 64
곡우 66
부처님오신 날 68
단오 70
하지 72
유두절 74
무더위 잊다 76
칠석 78
한가위 농가 80
추석귀향 82
중양절 84
음력 시월 86
동지유감 88
송구영신 90
세모유감 92
춘심 94
밤꽃 96
매미소리 98
연지 소나기 100
수련 102

ㅡ 중략 ㅡ


시조詩調
겸암정사謙菴精舍 ······························ 240
주왕계곡周王溪谷 ······························ 241
애부艾婦 ··········································· 242
용암정龍巖亭 ····································· 243
오산鰲山 만회정晩悔亭 244
반구대盤龜臺 245
작천정酌川亭 246
찔레꽃 247
아까시꽃 향기 248
옥잠화 249
부모 맘 250
모친母親 251
감기몸살 252
가을 달 253
꽃비 254
유정有情 255

ㅡ중략 ㅡ

漢詩作法
1. 한시의 유래 276
2. 시문체詩文體의 분류分類 278
3. 한시漢詩 작법作法 289
편집후기編輯後記 304


《작가소개》

김동철 시조시인

필명: 미서湄抒
한국방송통신대 행정학과 졸업
(사)샘문예대학 시조창작학과 조교수
(사)샘문학 자문위원
(사)샘문인협회 회원
(사)샘문학신문 회원
사계속시와사진이야기그룹 회원
한국문인그룹 회원
송설문학 회원
백제문단 회원

 

<수상>

샘문학상 본상, 우수상 수상
독도문학상 수상 (신춘문예)

한국문학작가회 신인상 (시부문)
한국다선문인협회 신인상 (시조부문)

<저서>
꽃잎은 나비처럼 (한시집)
보고파 그리운 정情

<공저>
사랑, 그 이름으로 아름다웠다
청록빛 사랑 속으로
아리아, 자작나무 숲 시가 흐르다.
사립문에 걸친 달 그림자
, 별을 보며 점을 치다
우리집 어처구니는 시인
고장난 수레바퀴 외 다수
태양의 하녀, 꽃
<컨버젼스 시집/샘문시선>

 


《서평》

이 땅의 시맥詩脈을 잇는 고절高節과 향기

           - 이근배 (시인·대한민국예술원 회장)

이 땅의 시문학사는 일찍부터 한시(漢詩)로 이어져 왔다. 내 나라가 글자가 없었던 까닭에 중국의 글자를 빌려 쓰게 되었고 시 형식 또한 중국 것을 그대로 따른 것이었다. 단지 한문을 빌어 뜻을 담아낸 것이 아니고 한시는 오언(五言) 칠언(七言)의 글자 수가 있고 절구(絶句) 율시(律詩) 배율(排律) 평성(平聲) 측성(仄聲) 운자(韻字) 등 고저장단과 글자를 골라 쓰는 정해진 룰을 지켜야 한다.
오직 벼슬길에 나가는 것이 입신출세의 외길일 때 그 공개채용의 시험인 과거(科擧) 제도의 1차 과목은 시 짓기였는 바 어려서 서당에 나가 천자문을 읽기 시작하면서 그 까다롭고 어려운 한시 짓는 법을 익혀야 한다. 천재 시인 김시습(金時習)은 다섯 살 때 시 짓기의 신동으로 소문나서 오세동(五歲童)이었고, 과거에 아홉 번 장원급제하여 구장원공(九壯元公)이었던 이이(李珥)도 여덟 살 때 쓴 시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글 읽기가 곧 시 짓기였으니 “서당 개도 삼 년이면 풍월을 읊는다(堂狗三年吠風月)”고 했을까.

그나저나 대왕 세종께서 한글을 창제 반포하기 이전에야 그렇다 하더라도 저 용비어천가가 쓰여진 이후에도 한자 문화의 위세는 꺾이지 않았으니 20세기에 들어서야 겨우 한글 시의 세상이 열리게 되었다. 비록 한자로 시를 쓰더라도 굳이 중국의 시 형식에 매일 것이 무엇 있느냐고 천명한 이가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이었다. “나는 조선사람이다. 맛있게 조선시를 쓴다(我是 朝鮮人 甘作 朝鮮詩)”고 했고 사가정(四佳亭) 서거정(徐居正)도 “우리의 시는 송, 원나라 것이 아니며 또한 한, 당나라 것도 아닌 우리나라의 시이다(我東方之文 非宋元之文 亦非 漢唐之文 而乃我國之文也)”라고 우리글의 독창성과 창의성을 강조하였다.

우리나라에 처음 한시가 들어온 때가 언제인지는 모르나 기록으로는 신라의 천재 시인 최치원(崔致遠 857-?)이 12세 때에 당나라에 건너가서 18세에 빈공과(賓貢科)에 합격, 시인으로 이름을 날리고 많은 작품을 남겼으니 우리 한시의 비조가 아니겠는가. 그로부터 1천여 년 토록 저 하늘의 별만큼이나 쌓이고 쌓인 우리 한시의 전통을 어찌 잇지 않으리오. 1957년 이승만 대통령은 개천절 행사로 손수 시제를 내 걸고 시조와 한시 백일장을 열었던 것도 이 겨레가 시의 겨레임을 선포하고 그 전통을 뿌리내리고자 함이 아니었던가. 바로 여기 한 권 매우 뜻깊고 상찬(賞讚) 할 사화집이 있으니 김동철 시인이 오래 절차탁마(切磋琢磨)하여 세상에 빛을 보이는 한시와 시조들이다. 한시 한 수(首)를 만나보자.


寒梅 한매
山陽解凍碧苔霑 산양해동벽태점
萬物蘇生地道謙 만물소생지도겸
凌冒歲寒惟獨笑 능모세한유독소
幽居厭鬧守貧恬 유거염료수빈념
氷肌玉骨姸姿活 빙기옥골연자활
淡白浮香淑氣兼 담백부향숙기겸
自古花魁河不好 자고화괴하부호
臘梅春信誦詩添 랍매춘신송시첨

한매
산기슭 양지 얼음 녹아
푸른 이끼 적시니
만물이 소생하는
자연이치 겸손하네

추운겨울 이겨내고
오직 홀로 피었는데
번잡함 싫어 은거함은
안빈낙도 찾음이라

해맑은 하얀 꽃잎
고운자태 싱그러워
담백한 향 떠돌아
화창한 기운 아우르니

자고로 먼저 피는 꽃
어찌 아니 좋아하랴
섣달 매화 봄소식에
시를 읊어 덧붙인다.

매화는 조선 선비들이 즐겨 찾는 글감이었다. 저 조선이 낳은 세계적 대 석학 퇴계(退溪) 이황(李滉)도 매화 시를 여러 편 쓰셨고 상촌(象村) 신흠(申欽)의 매일생한불매향(梅一生寒不賣香)의 시구가 오늘도 인구에 회자하는 것도 그것이다. 매화는 굽히지 않는 절개와 향기를 높이 사서 송(松) 죽(竹) 매(梅) 세한삼우(歲寒三友)의 하나이며 사군자 매, 난, 국, 죽의 머리에도 올라 있다. 김동철 시인의 한시 한매(寒梅)는 조선조의 큰선비들이 못다 이른 정서를 담아내고 있다. 시조를 만나보자.

늦도록 장사한다 자식들 나무라도
어스름 동터오는 첫새벽 잠도 없이
채소밭 가꾼 장거리 머리 이고 바쁘다

내 형편 네가 알고 네 사정 내가 아니
모두가 이웃사촌 서로 간 안부 묻고
한 움큼 덤으로 주며 웃는 얼굴 환하다

쉴 틈 없는 고생길 빠듯한 살림살이
돈 걱정 자식 걱정 흰머리 깊은 주름
살아온 질곡의 세월 어느 누가 알리오

           ─모친> 전문

소설가 이청준은 <어머니!> 말만 들어도 눈물이 난다고 했다. 여기 김동철 시인의 어머니는 영원한 우리네의 어머니다. 시인들은 다투어 어머니!를 부르고 시로 써내지만 그 끝은 보이지 않는다. “채소밭 가꾼 장거리 머리에 이고” 바쁜 어머니지만 “한 움큼 덤으로 주며 웃는 얼굴”도 우리 어머니다. 김동철 시인은 스무 해 토록 꼬박 들어앉아 책장을 넘겨도 다 깨칠 수 없는 한문 공부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바쳤을까? 한글 세상이 왔어도 결코 옛 시인들이 어렵게 이루어놓은 우리 한시를 계승하고 미래로 이어가게 하는 참으로 고독하고 힘겨운 작업을 하고 있다. 그 위에 최남선이 일찍이 갈파했듯 “한국시의 본류”인 시조 창작에도 매진하여 감동의 물살을 일으켜주니 모두 함께 본받아야 할 선비의 참모습이요, 이 땅의 시인의 매운 정신이라 하겠다. 김동철 시인께 경하를 드린다.

                                      <샘문시선 출판부>

--------------------

《본문 내용 중에서》

곱게도 수줍은 듯
향기로운 송이송이
얄밉도록 농염하게
빼어나게 드러내니

아리따운 새색시
갈수록 마음 휘젓는데
어찌하여 보고픈 마음
일어나지 않겠는가?

    < 탐매, 일부 >


암수 꽃 다른 빛깔
솜털 부푼 꽃봉오리
소박한 고운 맵시
머뭇머뭇 기지개 펴니
단장한 노란 꽃가루
흩날려 퍼져가
바람이 중매하는 소식은
봄맞이 알리네

     <갯버들, 일부>

그리워 이끌리는 정
거짓 없이 호소하며
스스로 피고 지며
겨울 내내 쉬지 않으니
임 따라 가지 못해
눈물져 우는 아가씨
곱게 물든 품은 회포
홀로 가슴치구나.

    <동백, 일부>


*************

[아래 각, 서점 별로 "터치" 후 주문하세요]

"단, 링크가 안 열리시는 분은
네이버, 다음 등 포털 검색창에
<보고파 그리운 情>을 검색하시고
원하는 사이트로 접속하시면 되십니다.

-------------------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91111033&orderClick=LAG&Kc=

 


------------------

《영풍문고》
http://www.ypbooks.co.kr/book.yp

------------------

《인터파크》
http://shopping.interpark.com/product/productInfo.do?prdNo=7504694908&dispNo=008001082&pis1=shop&pis2=product


-------------------

《알라딘》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52331303

--------------------

《Yes24》
http://www.yes24.com/Product/Goods/93305943?OzSrank=1

-------------------

《지에스 샵 / Gs Shop》

http://www.gsshop.com/prd/prd.gs?prdid=63745037&gsid=gnb-AU400092-AU400092-1&lseq=400092

 
-------------------

《11번가》
[모바일 11번가]
http://www.11st.co.kr/catalog/catalogDetail.tmall?method=catalogDetail&ctlgNo=35780480&trTypeCd=PW51&trCtgrNo=585021

------------------------

《쿠팡》
https://www.coupang.com/vp/products/2155668908?itemId=3661421492&vendorItemId=71651815293&q=%EB%B3%B4%EA%B3%A0%ED%8C%8C+%EA%B7%B8%EB%A6%AC%EC%9A%B4+%EC%A0%95&itemsCount=2&searchId=41813c339ab3464db55b7c6c268ce268&rank=0&isAddedCart=


----------------------

《위메프》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746016

-----------------------

《네이버 책》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746016


--------------------

《샘문쇼핑몰》
http://atm110611.cafe24.com/shop/item.php?it_id=1600926023&ca_id=10&page=1


--------------------

《지마켙 / Gmarket》
http://item.gmarket.co.kr/Item?goodscode=1895950572


※※※※※※※※※※※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rlatjdrl

 

▲     ©김성기

 

▲     ©이정록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photo
1/10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