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터문학상 최우수상■ - 이태복 시인

[샘문뉴스]= 제10회 샘터문학상 본상 최우수상에 이태복 시인의 낮달을 깨우는 닭 외 2편이 수상하였다

김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03:28]

■샘터문학상 최우수상■ - 이태복 시인

[샘문뉴스]= 제10회 샘터문학상 본상 최우수상에 이태복 시인의 낮달을 깨우는 닭 외 2편이 수상하였다

김성기 기자 | 입력 : 2021/03/31 [03:28]

  © 김성기

 

         [샘문뉴스]

 

    제10회 샘터문학상 본상 최우수상에

    이태복 시인의 낮달을 깨우는 닭 외 2편이 수상하였다

 

 

   낮달을 깨우는, 닭

 

                               이태복

 

지난밤 잠을 설쳤는지

일어나서도 쉬이 잠이 깨지 않아

눈을 가물거리고 있는데

어디선가 갑자기 

"꼬끼오 꼬끼오" 소리가 난다

눈을 갸름하게 떠보니

까만 눈동자를 가진

다섯 살베기 이쁜 손녀가 

날 깨운답시고 닭 흉내를 낸 것이다

 

"할아버지 할아버지 왜 졸고 있어요" 

"엉 잠이 오니 졸고 있지"

그러자 손녀는 

"나두 잠 다 자고 깨어 있으니

할아버지도 깨어 있어야해"

 

정겨운 추억의 소리

"꼬끼오 꼬끼오"

새벽잠 깨우는 닭 훼치는 소리

들어본지가 수십 년이 넘은 것 같다

낮달을 깨우는 공주 닭의 천진난만 함에

세파歲破를 겪은 세간의 흔적들이 

활동사진처럼 스처지나간다 

 

꿎꿎이 가을을 지켜온 고목나무 가지에

애처러이 매달려 있는 마지막 잎새

어떻게 밤을 지새울까요?

엄동설한 긴 잠 청하러 떠날까?

밤을 지새울까?

사람도 나이가 들고 세월이 차면

밤을 지새우다  

낮달로 뜨나보다?

 

온기 찬 아침 햇살 찾아들 때

그렁그렁 맺혔던 새벽이슬은 은구슬이 되어 

떼구르 구르며 흙을 깨우고

희미한 낮달은 어둠을 찾아 

하루 여행을 떠난다

 

------------

 

프로필

 

               이태복

 

아호 : 청산靑山

대구광역시 출생

(사)샘터문학 자문위원

(사)샘터문인협회 운영위원

샘문뉴스 회원

사계속시이야기그룹 회원

한국문학 회원

한옹운문학 회원

송설문학 회원

샘문시선 회원

 

<수상>

샘터문학상 시 등단

샘터문학상 최우수상 수상(본상)

 

〈공저〉

고장난 수레바퀴

태양의 하녀, 꽃

첫눈이 꿈꾸는 혁명

<컨버젼스 시집/샘문시선>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photo
1/10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