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주말까지 상황 보고 추가방역조치 여부 결정”

“수도권 2단계 열흘에도 확산세 여전…경남권 등 지역 확산세 심상치 않아”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2/04 [22:25]

정 총리 “주말까지 상황 보고 추가방역조치 여부 결정”

“수도권 2단계 열흘에도 확산세 여전…경남권 등 지역 확산세 심상치 않아”

김정화 | 입력 : 2020/12/04 [22:25]

정세균 국무총리는 4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인 지 열흘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감염 확산이 진정되지 못하고 있다주말까지의 상황을 지켜보면서 추가적인 방역조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경남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잠시 주춤하던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다시 늘고 있어 위기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기자간담회에서 방역강화 조치 등을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특히 수도권 이외 지역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고, 부산을 포함한 경남권에서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경남권의 최근 1주간 하루평균 확진자는 48.4, 이중 60세이상 확진자가 14.1명으로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아 경남지역의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자 오늘 중대본 회의는 이곳 경남도청에서 진행한다고 전했다.

 

또한 어제 전국에서 50만여 명이 응시한 대입 수능시험이 별다른 문제 없이 잘 마무리됐다시험 당일 새벽에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까지 응시할 수 있도록 조치한 이번 수능시험을 미국 CNN코로나19 확산상황에서 놀랄만한 일로 평가하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험을 마쳤다는 해방감에 PC, 노래방 등으로 수험생들이 대거 몰리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면서 올해 만큼은 수험생들 스스로 사람들이 밀집하는 시설이나 장소를 피해주시고 부모님께서도 자녀들이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연말을 보내도록 세심하게 보살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수능이 끝나자마자 약 60만 명이 응시하는 대학별 수시전형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이번 주말에만 20만여 명의 수험생이 수도권 등지로 대거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각 대학을 비롯해 교육부, 지자체 등에서는 안전하게 대입전형이 진행될 수 있도록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연말·연시 방역대책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12월에는 송년회, 크리스마스, 종무식 등 연말 모임이나 행사가 많아 특히 코로나 바이러스의 강한 활동성과 환기가 쉽지 않은 계절 요인을 고려하면 그 어느때 보다 감염확산 위험이 높아진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전한 연말연시를 보내실 수 있도록 외출, 외식, 만남 등 일상생활 속 상황별로 방역수칙을 마련,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공해 비대면 여가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말까지를 학생안전 특별기간으로 정해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시설의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학원·교습소 등의 방역상황도 집중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많은 전문가들이 일상생활에서 식사 중 대화가 감염에 가장 취약하다고 지적한다그간 정부는 식사문화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가 중요하다. ‘식사할 때는 말 없이, 대화할 때는 마스크를 꼭 기억해 주고, 적극 실천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photo
1/100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