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니의 작은 집 - 권정선 시인

[샘문뉴스]= 제9회 샘터문학상 신인상, 시부문에 권정선 시인에 "엄니의 작은 집(벌초)" 외 4편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27 [05:35]

엄니의 작은 집 - 권정선 시인

[샘문뉴스]= 제9회 샘터문학상 신인상, 시부문에 권정선 시인에 "엄니의 작은 집(벌초)" 외 4편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성기 기자 | 입력 : 2021/04/27 [05:35]

  © 김성기

 

            [샘문뉴스]

 

제9회 샘터문학상 신인상, 시부문에 권정선 시인에

"엄니의 작은 집(벌초)" 외 4편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시인은 지역구가 부천시인 현직 경기도 도의원이다.

샘터문학상 시상식 행사장에는 많은 언론에 스포트라이트와 

문단 관계자들도 부터 관심과 큰 박수를 받았다.

 

 

벌초

   - 엄니의 작은 집

 

                       권정선

 

엄니 엄니

부르는 소리에 버선발로 뛰어나와

'오메오메 내 새끼야

그 먼 길을 뭣담세 고생스럽게 왔냐

안오면 어쩐다고

천 리 길을 달려왔냐'

 

어느해 명절에는그러신다 

'명절이면 길 막히고 고생하고 애 먹는다

오지말고 그냥 쉬거라 알았냐?'

몇번이고 당부하신다

스치는 바람에도 밤새 문밖 서성이며

누굴 그리 기다리시나요?

 

슬하에 팔 남매를 작은 엄니 품안에 

다 품느라 얼마나 애타셨소?

엄니 생신 다가오니 자꾸만 눈물이 난게요

많이 보고싶소 엄니!

 

천 리가 넘는 길을 몇번을 망설이다

용기 내어 와봤더니

한여름 장맛비에 풀들이 무성해서 

산소길이 안보인다

 

낫 하나 사서 서툰 낫질을 해본다

'아가아가 내 새끼야 몸살난게 그만혀라'

우리엄마 잔소리에 퍼뜩 정신이 드니 

땀으로 목욕하고 벌초가 끝나간다

 

남자 형제 많은 덕으로

오뉴월 무더위에 처음으로 벌초하고

술 한 잔 딸아 드리고 나니

심상心想이 개운하고 죄스러움이 가신다

 

엄니, 우리엄니, 사랑하는 엄니

작은 집에서 불편하시지요?

자주 올께요

편안하게 잘 사세요

우리 다시 만나요 엄니!

 

------------

 

프로필

 

                권정선

 

시인, 정치가

전남 장흥 출생

경기도 부천시 거주

 

<사회 경력>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의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 부위원장

경기도 의회 입법정책 위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무부대표

경기도 먹거리 대책위원회 위원

21대 민주당 경기도선거 대책위원회 부천병본부 공동선대본부장

19대 대통령선거 문재인후보 아동특보

전국어린이집 연합회 수석부회장

 

<학계 경력>

삼육보건대학교 주임교수

서정대학교 겸임교수

NGO 정치학사

사회복지행정학사

가톨릭대학교 행정대학원 석사

가톨릭대학교 행정학과 박사 수료

 

<문단 경력>

(사)샘터문학 자문위원

(사)샘터문인협회 운영위원

(사)샘문뉴스 편집위원

사계속시이야기그룹 회원

한국문학 회원

한용운문학 회원

송설문학 회원

샘문시선 회원

 

<공저>

첫눈이 꿈꾸는 혁명

<컨버젼스 시집/샘문시선>

 

▲     ©이정록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photo
1/10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