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벗 - 신성자 시인

[샘문시선]= 제9회 샘터문학상 본상, 특별작품상에 신성자 시인의 "퇴근길 벗" 외 2편이 수상에 영광을 안았다.

김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05:45]

퇴근길 벗 - 신성자 시인

[샘문시선]= 제9회 샘터문학상 본상, 특별작품상에 신성자 시인의 "퇴근길 벗" 외 2편이 수상에 영광을 안았다.

김성기 기자 | 입력 : 2021/04/29 [05:45]

  © 김성기

 

          [샘문시선]

 

제9회 샘터문학상 본상, 특별작품상에 신성자 시인의

"퇴근길 벗" 외 2편이 수상에 영광을 안았다

 

 

퇴근길 벗

 

                 신성자

 

별들도 깊이 잠이든 고요한 이밤

늦게 퇴근하는 나를 반겨주는 이는

오로지 희미한 가로등 뿐,

하루를 살아낸 피곤한 다리를 끌며

귀로에 오른 여인을 동반해주는 벗은

오로지 차갑고 텅 빈 거리에 

길게 늘어져서 따라오는 그림자,

아무리 가라해도 가지않고

이 오로운 밤길을 동반해주겠답니다

그 벗은 우정의 말이라며

나보고 희망을 버리지 말래요

 

우리가 길을 걷다가보면

때론 울퉁불퉁 비포장 노상길

높낮음이 같지 않은 계단길

오르막 내리막 숲길이나 산길 

가시덤불이 가로막는 길

눈이 펑펑 내리는 길

콩콩 얼어붙은 빙판 길

잔설이 녹아 흐르는 봄이 오는 길

이러한 길들이 있으니 마냥 평탄한 길만 가지말고

없는 길도 개척하면서 가래요

 

어둠이 물러가면 여명이 밝아오듯

낮게 드리운 먹구름도 잠시일 뿐

바람이 불면 밀려가고 또 다시

맑고 청명한 파아란 하늘이 찾아오고

쨍하고 해가 나를 비추어준대요

희망을 잃지않고 소망의 기도로   

앞으로 나아가다 보면

진정 바라는 꿈이 꼭 이루어 진대요

나를 반겨주는 이가 추적한 

가로등이 아니라

쨍하고 뜬 햇님 이라네요

 

------------

 

프로필

 

                  신성자

 

경기도 남양주시 거주

(사)샘터문학 회원

(사)샘터문인협회 회원

(사)샘문뉴스 회원

사계속시이야기그룹 회원 

한국문학 회원 

한용운문학 회원

송설문학 회원

샘문시선 회원

 

<수상>

샘터문학상 시 등단

샘터문학상 특별작품상(본상)

 

<공저>

사랑, 그 이름으로 아름다웠다

, 별을 보며 점을 치다

우리집 어처구니는 시인 

고장난 수레바퀴

태양의 하녀, 꽃

첫눈이 꿈꾸는 혁명

<컨버젼스 시집/샘문시선>
 

▲     ©이정록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photo
1/100
광고